<대전맛집>지나가다 우연히 들른 기계우동집 '완전 대박'

진짜 지나가는 길에 우연히 들렀습니다.

대전 동구 대동오거리에서 대전여고 방향으로 가다보면 왼편에 알뜰상점(옛 대동1사무소)이 있고 앞으로 더 가다보면 역시 왼편에 <원조 기계우동>이란 집이 있습니다.



이 집 간판을 보면 <기사분식>이라고 돼 있고, 한 편에는 <원조 기계우동>이라고 돼 있는 걸로 보아 상호는 <기사분식>이 맞는 것 같고 대표메뉴가 기계우동이란 걸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것도 원조 기계우동이죠.

그런데 <기사분식>이란 상호 위에 조그맣게 <양자강>이란 이름도 보입니다. 예전에 양자강이란 중국집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하여간 정체가 불분명한 집임에 틀림없어 보이는 군요.


일단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봤더니 가격이 참 착합니다. 주위를 살펴봤더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열심히 기계우동을 드시고 있더군요.

저도 기계우동을 주문했습니다.


'기계우동이 무얼까' 내심 궁금했는데 옛날 포장마차에서 먹던 그런 우동이군요. 양이 상당히 많은데 가격은 3천원입니다.


멸치, 다시마, 무, 양파 등을 맑게 고아 낸 육수에 기계로 뽑은 우동 면을 잔뜩 넣은 뒤, 유부와 파, 김가루, 쑥갓을 올려 내놓았습니다.

후추가루를 위에 솔솔 뿌려서 맛을 봤는데 이거 완전히 대박입니다.

국물 맛이 끝내 주는 데다가 면발까지 쫄깃쫄깃합니다. 언제 먹었는지 모르게 한 그릇을 비웠습니다.

정말 우연히 지나가는 길에 한 끼니 해결하려고 들어간 집인데 다음에는 꼭 찾아가고 싶은 골목길 숨은 맛집이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 PREV 1···161718192021222324···266 NEXT ▶